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부메뉴 바로가기

유래 및 연혁

유래 및 연혁

몽촌의 유래

옛날 순당 채진형 어른이 임진왜란에 임금께 내복을 드린 공로로 전쟁 후에 벼슬을 하사받았는데, 이것을 마다하고 처가가 있는 몽정이 장인어른 댁에 머물고 있었다. 하루는 잠을 자는데 꿈에 지역이 아담하고 산수가 수려한 곳이 현몽하였다. 그 다음날 깨서 그곳을 찾았더니 지금의 몽촌 마을이라고 한다. 이곳에 터를 다듬고 연못을 파서 순채를 심어 마을을 이루었다고 해서 호가 순당이 되었고 마을을 꿈에서 봤다고 하여 마을이름이 몽촌(꿈마을)이 되었다. 마을을 이룰 때 심었던 은행나무가 지금은 보호수가 되었다. • 제보자 : 덕산읍 용몽리 몽촌 마을 채재병(남, 82)

효자 채경연

옛날 덕산면 몽촌에 효자 채경언이 살았는데 효성이 지극하기로 동네에 소문이 자자했다고 한다. 부친이 병들어 사경을 헤멜 때 斷指(단지)하여 소생시켰고 다시 병이 나자 연못 위 얼음에 밤낮으로 꿇어 엎드려 비니 난데없이 잉어가 나타나 부친께 올려 회복되었다고 한다. 또 모친이 위독하자 역시 단지하여 그 피로 소생시켰다. 부모가 나이들어 돌아가시자 삼년씩 육년 간은 待基(대기)하여 주변 사람들의 칭송을 받게 되었고 그 소문이 퍼져 급기야 인조대왕께서 정문을 내렸다고 한다. • 제보자 : 덕산읍 구산리 상구 마을 김정득(남, 82), 고세원(남, 67)

약수샘

구산리 상구마을에 약수샘이 있는데 옛날에 무학대사가 지나다가 샘이 있는 자리를 가리키 면서 " 이 자리는 분명 약수가 날 자리로다"하고 하였는데 그 자리를 지팡이로 찔러보니 샘이 솟았다고 한다. • 제보자 : 덕산읍 용몽리 몽촌 마을 채재병(남, 82)

위치가 바뀐 시냇가와 바위

덕산면 석장리 장암 아랫돌실에는 옛날 농지정리를 하면서 마을 앞의 두 바위 사이를 흐르 던 시내의 흐름을 바꾸었는데 그후로 마을에 흉한 일이 계속 일어난다고 믿는다. 방 한 칸 만한 커다란 바위 두 개가 시내를 사이에 두고 나란히 있었는데 경지 정리를 위해 내를 막 고 그 뒤편으로 시내를 내었다. 통행에 방해가 되어 바위를 없애려고 하였지만 바위를 신성 시하던 한 마을 사람이 간청하여 그대로 두었는데 해마다 여름철이면 물에 씻겨 내려오는 토사에 바위가 묻히게 되었다. 어느날 동네를 지나가던 한 사람이 이것을 보고 "왜 바위를 소홀히 하는가? 이 바위 때문에 이 동네가 부촌이 된 것인데 이렇듯 소홀히 하니 마을이 편 안하지 못할 것이다"라고 하였다. 그래서 그런지 몰라도 동네가 전보다 상당히 못살게 되었으며 특히 사람들이 많이 죽어나갔다. • 제보자 : 덕산읍 석장리 아랫돌실 이정수(남, 59), 이찬목(남, 80)

방골 큰애기

진천에는 방골 큰애기 납채받고 죽었다는 이야기가 유명하다. 옛날에 방골 부락에 사는 큰 애기가 초평에 사는 총각과 결혼을 하게 되었는 데 결혼식날 신부인 큰애기가 초례청에 들어서서 신랑을 딱 보는데 신랑의 사모에 뿔이 없었다. 뿔이 없 는 사모는 재취자리다. 뿔없는 사모에 놀라서 큰애기가 졸도하고 결국은 깨어나지 못하고 죽어버렸다. 평상시 착하고 예뻤던 방골의 큰애기를 기리기 위해 동네 사람들이 비석을 세 워줬다. 그리고 종도 같이 묻었다. 노래도 전해졌는데 잊어먹었다. 옛날 조선시대에도 평양 에 가서 진천에서 왔다고 하면 방골 큰애기 얘기를 물었다고 한다. 지금도 [방골큰애기] 노래가 전해진다. • 제보자 : 진천읍 가산리 가암 마을 김용구(남, 78), 이규복(남, 80)

자료관리 담당자
  • 덕산읍 총무팀 김민선 (043-539-8405)
  • 최근 업데이트 : 2019-06-28
출처표시+변경금지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합니다.